저의 그림과 함께 

심아진 작가의 '그만, 뛰어내리다'는 

곧 서점에 나올 예정입니다.




저 책은 심아진 작가의 여러 짧은 소설들이 모여있는 소설집인데,

그중에

책 제목인 '그만, 뛰어내리다'는

한편의 단편 영화를 본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.




영화 '잠수종과 나비'가 생각났던 소설이었다.